책 이야기

공지사항

홈 > 책 이야기 > 공지사항

<우리춤 클리셰>

관리자_빛가락 0 156 2021.09.30 15:26

우리춤 클리셰

 

저자 박성호

판형 152*225mm(무선) | 페이지 288쪽 발행일 2021년 7월 15일 (배본시작 7월 26)

정가 15,000원 ISBN 979-11-91408-11-9 (03680) | 분야 예술/대중문화 무용/예술론

담당자 조대웅 (T) 010-6300-0214 (F) 0504-393-0214 (E) 0214jo@gmail.com

(우 14557)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198번길 18, 202동 1509

 

https://han.gl/xPlTs     교보

https://han.gl/FoecH    YES24

https://han.gl/l04rC      알라딘

https://han.gl/O7ezA    네이버

 

책 소개

 

우리춤을 추는 남자의 소소한 이야기

우리춤 특유의 매력을 알기 쉽게 설명한 해설서

교과서적인 설명에서 벗어난 유쾌한 수다 한바탕

 

우리춤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그것도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갖고 있는 전통춤이라면 아마도 온라인 검색창에 검색부터 해볼지 모르겠다국내 포털의 검색 결과는 대동소이하다백과사전의 딱딱한 정의부터 시작하여공연 소식 그리고 그 춤을 봤다는 블로그의 글들과 관련 동영상이 전부이다세상에 춤을 본 사람들의 이야기는 많지만정작 춤을 추는 사람의 이야기는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춤 클리셰>는 30년 가깝게 무용수안무가교육자로 살아온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담백하게 우리춤을 이야기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저자가 말하고 싶은 춤은 어렵거나 무거운 대상이 아닌 삶을 가볍게 하고 윤이 나게 하는 행위이다아울러 우리춤 특유의 매력을 독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도 하고 있으며책 말미에는 평생을 춤추며 살아온 여섯 명의 춤꾼을 직접 인터뷰한 내용까지 수록하고 있다춤에 대한 이야기가 빈곤한 현실에서 이 책은 지금까지 춤을 모르고 살았던 이들에게 춤을 즐길 수 있는 안목을 줄 것이고이미 춤을 추고 있는 사람에게는 자신의 춤에 대한 이해와 함께 더 나은 춤을 출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은이 소개

 

박성호

30년 가깝게 무용수안무가교육자로 일하고 있다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승무>, 97호 <살풀이춤이수자이고 전통예술Lab HO’ 대표다. ‘KBS국악경연대회’ 무용부 장원, ‘KBS국악대상’ 무용상을 수상했다국립국악원 주역무용수로 활동하며 무용가 박성호의 이름으로 출연안무연출 부분에서 다양한 국내외 활동을 한다.

 


책 속에서

 

어느 날 거울에 비친 생명력 잃은 웃음을 보고는 맥빠졌던 경험이 있습니다내가 지금 뭘 하고 있나하고 말이지요이를 누구의 탓으로 돌릴 수는 없습니다그저 각성 없이 쳇바퀴 돌리기를 반복했기에 치러야 할 대가로 받아들일 뿐입니다귀중한 나의 시간은매분 매초 새롭게 보거나 비판을 통해 거듭나도록 수고를 아끼지 않아야 합니다만약 이를 외면한다면 일상은 클리셰에 점령당하고 맙니다그래서 매일바쁘지만 동시에 심심하기 이를 데 없는불균형한 일과만을 꾸역꾸역 재생산하고 맙니다하지만 우리는 새로움으로 가득한 일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마음만 먹는다면 말이지요나는 매일 반복되는 우리춤을 통해 클리셰의 역설을 배웁니다우리춤은 같은 것이라도 항상 새롭게 보고 생각하고 비판하고 수정하며 살아가는 순간을 지속하라고 말합니다이런 춤의 마음여럿과 나누고 싶은 간절함을 글에 담았습니다.

이 글에는 평범하면서 한편으로 독특하기도 할춤을 통해 사는 일상이 담겨 있습니다그리고 일상에 담긴 춤에 나름의 비기()를 알알이 박아 소개했습니다사실세상사에 비기가 어디 있겠습니까그저평소 이것이 내 춤을 만든다’ 자평할 만한나 스스로를 옥죄이기도 불편하게도 하는조금은 독특하고 예민한 생각과 생활을 글에 담고자 했습니다춤계의 미래를 향한 거대한 시사점을 담은 글은 아니지만공감을 통해 새로움을 나눌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평소 춤에 애정을 가졌던 사람이나딱히 그렇진 않아도 낯선 것에 자신을 비춰보고자 하는 이가 이글을 봐주면 좋겠습니다이 글로 만나게 된 귀한 인연에게 동전 한 닢만큼이라도 도움이 되길 소망합니다.

 

스승들은 예술길이 마침표 없는 쉼표의 연속이라고 일렀습니다막상 긴 쉼표에 서니 그 말이 참인 줄 알겠습니다책상에 묵묵히 앉아있으니 오히려 힘이 생깁니다쉬는 자리에서 주춤거리지 않고내일을 다질 마음을 준 춤이 고맙습니다이런 춤의 마음당신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 <쉼표 위에 서서>에서

 

차례

 

쉼표 위에 서서 ... 7

수다 1. 이런저런 이야기 ... 15
괜찮아 ... 19
추켜, 추어, 춰 ... 22
장독대 ... 24
비우기 ... 27
거울아 거울아 ... 30
흥연지유 ... 33
악당 ... 36
집 ... 40
박쥐 갓 ... 44
젊은 나무 ... 48
바느질 ... 52
분장과 쫑파티 ... 54
앤디 그리고 현수와 지혜 ... 58
편견 ... 62
우리, 나 ... 65

수다 2. 우리춤 설명서 ... 77
아름다운 진짜 멋 ... 81
준비하고 쏘세요 ... 83
꾹 누르고 훅 놓고 ... 85
들이쉬고 내쉬고 ... 88
작은 것 ... 90
멈추었지만 멈춘 게 아니다 ... 93
끝은 시작으로 ... 97
밑동과 뿌리 ... 99
지구를 돌려라 ... 102
들창 ... 105
맥 ... 108
귀환 ... 110
옷이 날개 ... 113
물성 ... 116
나의 전통 ... 118
접속 ... 122
음악 맞추기 ... 125
청천하늘에 수심도 많다. ... 128
일어나 ... 132
마지막 잔치 ... 135
훨훨 ... 139

수다 3. 벌인 춤 ... 147
전문예능인 춤으로 남은, 민속춤 ... 151
미니멀의 극치, 정재 ... 175
시대 고민, 춤 창작 ... 197

수다 4. 우리도 그들처럼 ... 209
늙은 소년의 물빛 시선 ... 211
몸, 그 익숙한 낯설음을 향해 ... 225
그녀의 스펙트럼 ... 237
반짝이는 시선, 저 먼 시작점 ... 249
천 길을 향한 미롱 ... 259
드러난 미소로 읽히는 서린 춤결 ... 269

다시 물음표로 나아가며 ... 281

, , , , , ,

Comments